타로
비디오
TAPE
CD
원서
잡지
선물용품
금액조정











홈   >   쇼핑  >   신상품
생명의 에너지를 일깨워라 1
오쇼 | 손민규 | 젠토피아
404쪽 | 155 * 220 mm | 2014년 03월 20일
27,000 원 24,300 원 [10% DC]
마일리지 : 200 원
[+1] [-1]
조회수 : 463 | 추천도 : ★★★☆☆
    
목차
역자 서문
잠자는 뱀을 깨워라 · 9
물질과 신은 하나이다 · 47
명상은 죽음이자 부활이다 · 87
신의 은총과 우리의 노력 · 125
결정적인 순간이 다가왔다 · 167
쿤달리니와 삭티파트 · 221
이제 명상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 · 265
호흡의 연금술 · 315
쿤달리니가 그대를 변형시킬 것이다 · 343

"나는 그대들이 왜 여기에 왔는지 모른다. 아마 그대들 또한 그 이유를 모를 것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왜 사는지,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면서 살아간다.
우리는 스스로에 대해 ‘왜?’라고 자문하지 않는다. 우리는 근본적인 의문을 제기하지 않고 이렇게 삶 전체를 덧없이 낭비한다. 그러므로 그대들 모두가 목적도 모르면서 여기에 왔다 해도 그것은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어쩌면 몇몇 사람은 그 목적을 인식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물론, 그럴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우리는 깊은 잠과 같은 무의식 상태에서 살아간다. 걷고, 보고, 듣는 것 모두가 그런 상태에서 일어난다. 그래서 우리는 분명하게 존재하는 것을 보지 못하고, 명확하게 말해진 것을 듣지 못한다. 사방에서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분명한 것들을 경험하지 못한다. 따라서 그대들이 이유도 모르면서 무의식적으로 여기에 왔다 해도 그리 놀라운 일은 아니다.
우리는 살아가는 이유를 모른다. 자신이 무엇을 하는지도 모른다. 우리는 너무나 무의식적이기 때문에 숨 쉬고 있다는 사실조차 의식하지 못한다. 그러나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는 이유를 나는 잘 알고 있다. 그것이 바로 그대들에게 나누어주고자 하는 것이다.
인간의 의문은 수많은 생 동안 계속 이어진다. 그리고 수많은 생을 거치면서 노력한 후에야 지복, 평화, 진리, 신, 또는 모크샤나 니르바나라고 불리는 세계를 힐끗 엿보게 된다. 그 세계를 어떤 이름으로 부르건 그대의 자유이다. 사실, 그것을 표현할 단어는 없다. 그대는 수많은 생을 거친 후에야 그 세계를 깨닫는다.
그 세계를 추구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그것을 발견한 후에는 완벽한 즐거움을 만끽하는 일만 남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것은 터무니없는 착각이다. 그 세계를 얻은 후에 그들은 그것이 새로운 노동의 시작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거기엔 새로운 과제가 기다리고 있으며 휴식할 틈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된다.
어제까지만 해도 그것을 발견하려고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던 사람들이 일단 그것을 발견한 후에는 다른 사람들에게 그것을 나누어주려고 사방으로 달려간다. 그렇지 않았다면 붓다가 여러 곳을 방문할 이유가 없었을 것이다. 마하비라가 우리의 문을 두드리지도 않았을 것이며, 그리스도가 우리를 초대하지도 않았을 것이다.
궁극의 세계와 접촉한 후에는 새로운 과제가 시작된다. 삶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모든 것은 그대가 그것을 발견한 후에 즐거움과 지복을 가져다준다. 그러나 그것을 다른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는 것은 더 즐겁고 행복한 일이다.
지복의 세계, 또는 신의 세계에 들어가 축복을 맛본 사람은 그것을 다른 사람들에게 나누어주어야 한다. 활짝 핀 꽃이 그 향기를 널리 퍼뜨리듯이, 구름이 비를 뿌리고 파도가 밀려와 해안을 포옹하듯이, 누군가 저 너머의 것을 발견했을 때 그의 영혼은 사방으로 달려 나가 그 향기를 퍼뜨리기를 갈구한다.
나는 나 자신에 대해 완전히 깨어있다. 나는 내가 여기에 있는 이유를 잘 알고 있다. 그대들과 내가 똑같은 이유로 여기에 있고, 똑같은 차원에서 서로 만난다면, 우리의 만남은 깊은 의미를 지닐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서로 스쳐 지나가는 사이일 뿐 만남은 일어나지 않는다. 이것은 흔히 있는 일이다. 그대들이 나와 똑같은 이유로 여기에 있지 않다면, 아무리 육체적으로 가까이 있다 해도 우리 사이엔 만남이 일어날 수 없다.
나는 지금 내가 보고 있는 것을 그대들 또한 볼 수 있기를 바란다. 그것은 너무나 가까이 있다. 어떻게 이것을 못 보는지 놀라울 정도이다. 혹시 그대들은 의도적으로 눈과 귀를 닫고 있는 것은 아닐까? 나는 그런 의심이 들 때가 많다. 일부러 눈과 귀를 닫지 않았다면 어떻게 이것을 놓칠 수 있을까?
예수는 ‘눈 있는 자가 보지 못하고 귀 있는 자가 듣지 못한다.’라고 여러 차례 말했다. 귀먹은 자만 듣지 못하는 것이 아니다. 멀쩡하게 눈 있는 자가 보지 못하고, 멀쩡하게 귀 달린 자가 듣지 못한다. 그들 역시 장님이며 귀머거리이다. 너무나 가까이 있는 것, 사방에서 둘러싸고 있는 것을 보지도 듣지도 느끼지도 못한다.
그렇다면 무엇이 문제인가? 그대가 보는 방식에는 어떤 장애가 있다. 이것은 의심할 바 없이 분명한 사실이다. 그런데 그것은 아주 사소한 장애일 뿐 심각한 것이 아니다. 마치 눈에 박힌 작은 티끌 하나 때문에 산 전체를 보지 못하는 것과 같다. 티끌 하나가 그대를 장님으로 만들 수도 있다. 논리적으로 본다면, 산 전체를 못 보게 하는 장애물은 거대한 것이어야 한다. 산술적으로 본다면, 산을 보지 못하게 가로막는 장애물은 산보다 더 거대한 것이어야 한다"
명상에 관심을 가진 분들 대부분이 신비체험을 원하고, 이 책은 바로 그 신비체험에 관한 내용이다. 그러므로 이 책은 반갑고 흥미로운 책이 될 것이다. 무엇을 신비체험으로 보느냐에 따라 그 분들의 길은 여러 갈래로 나뉘겠지만.
이 분야에 평생을 걸어온 역자는 독자들과의 관계에서 적당히 포기할 시점에 이르렀고, 이제는 작업을 함에 있어서 독자를 생각하지 않는다. 이 말은 번역자가 마땅히 지켜야 하는 직업적인 충실도를 포기했다는 뜻이 아니다. 다만 역자가 하는 작업 자체에 만족할 뿐, 그 성과물이 세상에 나온 뒤에는 독자들에게 어떻게 읽힐지 모르겠다는 말이다.

이 강의는 본래 힌디어로 행해진 것이다. 본 한국어판 번역서는 레블출판사(The Rebel Publishing House)에서 출간한 영문판 In Search of The Miraculous를 기본으로 삼았으며, 또 하나의 영문판인 The Mystic Experience(Dolly Diddee 영역, Motilal Banarasidass 출판사 발행)를 참고했다. 또한 영역본에서 뜻이 명확하지 않거나 두 영역본이 많은 차이를 보이는 부분은 인도인 친구들의 힘을 빌려 힌디어 원전인 Jin Khoja Tin Payinya를 상당 부분 참고했다. 이 쉽지 않은 작업에 도움을 아끼지 않은 여러 친구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상품 부가정보가 없습니다
등록돤 관련글이 없습니다.
등록된 관련상품이 없습니다.
검색
상품검색 문서검색
골든플라워 명상 모임을 가지려 합니다. 참석하시겠습니까?(정확한 설문조사에 협조 바랍니다)
  
명상 모임을 토요일에 갖는다면 몇 시가 좋을까요?(모임 시간 1시간 30분)
2시
3시
4시
5시
  
안락사를 법적으로 허용해야 할까요?
아니오
  
현재 자신의 삶에 만족 하십니까?
만족
보통
불만족
  










홈으로  |  회사 소개  |  쇼핑안내  |  문의사항  |  주문확인  |  쇼핑카트  |  서점주문
문의전화 : 02-711-4227  |  팩스 : 02-711-4229 |  이메일 : webmaster@goldenflower.co.kr  
주소 : 서울 강서구 가양동 1479-2 가양오피스텔 301호  |   등록번호 : 1069049812  |  대표 : 장두석
Copyright ⓒ 2004 황금꽃 All rights reserved